아름다운 이야기

  현연
  44번 버스 승객들
  

Bus 44(동영상)


한적한 시골길에 버스 한 대가 달린다. 한 남자가 손을 들자 여성 운전사가 차를 세워 그를 태운다. 버스는 다시 달리고 잠시 후 또 두 남자가 차에 올라탄다. 그들은 강도로 돌변해 승객들을 위협하고 돈을 갈취한다. 강도들은 내리면서 운전사를 길가 풀섶으로 끌고 가 성폭행한다. 버스 안의 승객들이 모두 외면하는 가운데 유일하게 아까 탔던 남자만이 강도들의 악행을 제지하려 한다. 하지만 역부족이다. 그는 강도의 주먹에 얻어맞고 휘두른 칼에 상처까지 입은 채 쓰러진다.

2001년 제58회 베니스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비롯해 국제영화제에서 많은 상을 받았던 11분짜리 중국 단편영화 <버스 44>의 전반부 내용이다. 데이얀 엉(伍仕賢) 감독을 국제적 스타 반열에 올린 <버스 44>는 실화를 기반으로 했다고 하며 부산국제영화제 등을 통해 한국에도 소개된 바 있다. 이 영화의 내용이 최근 인터넷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 제목이 ‘어느 버스 기사’ 등으로 바뀌고 시점이나 강도 숫자 등은 약간 다르긴 하지만 줄거리와 주제는 영화 그대로다.

“한참 뒤 깡패 3명과 여성 기사가 돌아오더니 여성 기사는 아까 깡패를 제지하려다가 다친 중년 남자한테 다짜고짜 내리라고 하였다. 중년 남자가 황당해하면서, ‘아까 나는 도와주려고 하지 않았느냐?’고 하니까 기사가 소리 지르면서 ‘당신이 내릴 때까지 출발 안 한다!’고 단호히 말한다. 중년 남자가 안 내리고 버티니까 승객들이 그를 강제로 끌어내리고 짐도 땅바닥으로 내던져버렸다. 그러고 버스가 출발했는데….”

홀로 남은 남자는 다친 몸을 이끌고 어렵게 다른 차에 편승하게 된다. 얼마 후 그는 참혹한 교통사고 현장을 목격한다. 바로 그가 탔던 44번 시외버스가 절벽 아래로 추락한 것이다. 경찰은 탑승자 전원이 사망했다고 전한다. 여성 운전사가 그만 내려놓고 모두 저승으로 데려간 셈이다. <2014.05.09 경향신문 여적>
[인쇄하기] 2014-05-11 09:32:52

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로그인~~ 전체 98개 - 현재 4/7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53 현연 2014-07-11 1396
52 현연 2014-07-09 841
51 현연 2014-06-29 2243
50
  상처
현연 2014-06-27 748
49 현연 첨부화일 : 이름 없이 기부한 1000억대 재산.hwp (16384 Bytes) 2014-06-25 989
48 현연 첨부화일 : 여판사 이야기.jpg (44746 Bytes) 2014-06-20 1078
47 현연 2014-06-19 1249
46
  UBUNTU
현연 2014-06-12 1004
45 현연 2014-06-11 1394
44 현연 첨부화일 : 루벤스.jpg (35194 Bytes) 2014-06-04 1436
43 현연 첨부화일 : 미국 헌법의 정신.hwp (14848 Bytes) 2014-06-04 1084
42 현연 2014-05-15 2434
41 현연 2014-05-15 1099
현연 2014-05-11 1550
39 현연 2014-05-01 1060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