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이야기

  현연 [ E-mail ]
  오산학교와 남강 이승훈
  http://www.parksimon.com

오산학교와 남강 이승훈 장로

 오산학교는 남강(南岡) 이승훈(李承薰 1864~1930) 장로가 민족정신 고취와 인재양성을 위해 사재를 털어 설립한 학교다.

 그는 평안북도 정주의 가난한 집에서 출생하였고 11살에 평양에 있던 한 유기상회에 사환으로 일하다가 실패를 거듭한 후에 사업가로 크게 성공하였다. 그러나 1904년 러-일전쟁이 발발하고 그 다음 해에는 1905년 을사늑약으로 외교권마저 박탈당하자 그의 사업도 함께 기울어 좌절과 실의의 나날을 보냈다.

 그러던 중 1907년 7월 어느 날 도산 안창호의‘교육진흥론’이란 강연을 듣게 되었다. "교육으로 백성을 일깨우지 않으면 독립도 있을 수 없다"는 말을 듣고는 크게 깨달은 바가 있었다. 자신만을 위해 살던 삶을 회개하고 민족을 위한 삶을 살기로 결단하고 곧바로 세 가지를 이행했습니다. 먼저 상투를 자르고 술과 담배를 끊었다. 그 다음은 기독교 신앙을 받아 들여 고향에 오산교회를 세웠다. 그리고는 1907년 오산학교를 설립하였다.

 평북 정주에 세워진 오산학교(현 서울 오산중고교)는 7명의 학생으로 시작하였다. 그는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학생에게 말했다. "지금 나라가 날로 기우는데 그저 앉아 있을 수는 없습니다. 총, 칼을 드는 사람도 있어야 하겠지만 더 중요한 것은 백성들이 깨어나는 일입니다. 오늘 이 자리에 7명의 학생밖에 없지만 차츰 자라나 70명, 700명에 이르는 날이 올 것입니다. 일심협력하여 나라를 남에게 빼앗기지 않는 백성이 되기를 부탁합니다."

 남강 선생은 1907년 안창호가 신민회를 조직할 때 참여하였다. 1911년 105인 사건 관련자로 지목되어 4년 넘게 옥살이를 했다. 석방된 후 목회자가 되려고 52세 때 평양 장로회신학교에 입학하였지만 1916년 교육사업에 다시 전념하고자 학업을 중단하였다. 교향으로 돌아 온 그는 자신이 설립한 정주 오산교회 장로가 된 후 평신도로 교회를 섬겼다.

 그러다가 56세 때 3.1 독립운동 때 기독교계 대표로 33인에 가담하며 "안방에서 편히 죽을 줄 알았더니 이제야 죽을 자리를 얻었구나."라고 했다. 민족대표 서명을 앞두고 자기 종교인을 먼저 써야 한다며 좌충우돌하자, "이거 죽는 순서야. 아무를 먼저 쓰면 어때. 의암(천도교 교주 손병희)의 이름을 먼저 써"라며 천도교에 첫 자리를 양보했고 장로교 대표 자리마저 길선주에게 내주었다. 그는 내 종교, 종파에만 빠져 정의와 평화와 자유를 도외시한 우물 안 개구리 같은 신앙을 경계했다.

 독립선언식이 끝나자 바로 일본 헌병들에 의해 다른 민족대표들과 함께 검거되었다. 그는 옥중에서 구약성경은 10번, 신약성경은 40번 읽으며 철저히 기도 생활을 하며 감옥 실내청소와 변소청소를 도맡아 했다.

 그는 오산학교 시절에도 어느 날씨가 몹시 추운 날 변소에 갔다가 꽉 차오른 오물이 꽁꽁 얼어붙어 있는 것을 보고 이를 치우기 시작했다. 이를 본 학생들이 자신들이 치우겠다고 하자 남강 장로는 "열심히 공부하는 일은 여러분의 몫이고, 이런 청소는 내 몫이다. 장차 모두 나보다 훌륭한 사람이 될 인재들에게 어찌 이런 일로 시간을 빼앗기게 할 수 있는가?"라고 말했다.

 시인 김억, 김소월, 백석, 화가 이중섭, 목사 주기철, 한경직, 언론인 홍종인, 사상가 함석헌 등 수많은 민족의 일꾼이 이 학교에서 길러졌다. 특히, 남강 장로는 옥중에 있는 동안에 교장직을 맡았던 고당 조만식 선생은 9년간이나 학교를 이끌면서 신채호, 이광수, 염상섭, 유영모 선생들의 가르침 속에 주기철 목사, 한경직 목사, 함석헌 선생 등의 인재를 많이 배출했다.

<남산편지 - 예화세상 1167, 정충영 박사(경북대학교 명예교수)>

[인쇄하기] 2014-06-11 11:41:55

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로그인~~ 전체 98개 - 현재 4/7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53 현연 2014-07-11 1354
52 현연 2014-07-09 836
51 현연 2014-06-29 2239
50
  상처
현연 2014-06-27 742
49 현연 첨부화일 : 이름 없이 기부한 1000억대 재산.hwp (16384 Bytes) 2014-06-25 978
48 현연 첨부화일 : 여판사 이야기.jpg (44746 Bytes) 2014-06-20 1064
47 현연 2014-06-19 1234
46
  UBUNTU
현연 2014-06-12 991
현연 2014-06-11 1383
44 현연 첨부화일 : 루벤스.jpg (35194 Bytes) 2014-06-04 1422
43 현연 첨부화일 : 미국 헌법의 정신.hwp (14848 Bytes) 2014-06-04 1072
42 현연 2014-05-15 2419
41 현연 2014-05-15 1085
40 현연 2014-05-11 1534
39 현연 2014-05-01 1049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