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이야기

  현연 [ E-mail ]
  어느 여판사의 감동적인 이야기
  
첨부화일1 :
여판사 이야기.jpg (44746 Bytes)
첨부화일2 :
김기옥 부장판사.jpg (29146 Bytes)

어느 여판사의 감동적인 이야기

서울 서초동 소년법정에서
실제로 일어난 사건입니다.

서울 도심에서 친구들과 함께 오토바이를 훔쳐
달아난 혐의로 구속된 소녀는 방청석에 홀어머니가
지켜보는 가운데 재판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고요한 법정 안,
중년의 여성 부장판사가 들어와
어깨를 잔뜩 움츠리고 있던
소녀를 향해 나지막히 말했습니다.

"앉은 자리에서 일어나 나를 따라 힘차게 외쳐보렴"
"나는 이 세상에서 가장 멋있게 생겼다."
라는 예상치 못한 재판장의 요구에 잔시 머뭇거리던
노녀는 나지막하게
"나는 이 세상에서...."라며 입을 열었습니다.

그러자 이번에는 더 큰 소리로 나를 따라하라고 하면서
"나는 이 세상에서 두려울 게 없다.
이 세상은 나 혼자가 아니다."
큰 목소리로 따라 하던 소녀는 
"이세상은 나 혼자가 아니다."
라고 외칠 때 참았던 눈물을 터뜨리고 말았습니다.

소녀는 작년 가을부터 14건의 절도, 폭행 등 범죄를 저질러
소년법정에 섰던 전력이 있었으므로 
이번에도 동일한 죄를 저질러 무거운 형벌을
받게 되어 있는데도 불구하고 판사는 소녀를 처벌하지 않았습니다.
"법정에서 일어나 외치기"로 판결을 내렸기 
때문이었습니다.

이런 결정을 내린 이유는 이 소녀가 작년 초까지만 해도
어려운 가정 환경에도 불구하고 반에서 상위권 성적을
유지하였으며 장래 간호사를 꿈꾸던 발랄한 학생이었는데
작년 초 귀가 길에서 남학생 여러 명에게 끌려가
집단 폭행을 당하면서 삶이 송두리채 바뀌었기 
때문입니다. 

소녀는 당시 후유증으로 병원의 치료를 받았고
그 충격으로 홀어머니는 신체 일부가 마비되었으며,
소녀는 학교를 걷돌며 심지어 비행 청소년들과 
어울려 다니면서 범행을 저지르기 시작했던 것입니다.

판사는 법정에서 지켜보던 참관인들
앞에서 말을 이었습니다.

"이 소녀는 가해자로 재판에 왔습니다.
그러나 이렇게 삶이 망가진 것을 알면 누가 가해자라고 
말 할 수 있겠습니까?"

"이 아이의 잘못의 책임이 있다면
여기에 앉아 있는 여러분과 우리 자신입니다.
이 소녀가 다시 세상을 긍증적으로
살아 갈 수 있는 유일한 밥업은
잃어버린 자존심을
우리가 다시 찾아주는 것입니다."

그리고 눈시울이 붉어진 판사는 
눈물이 범벅이 된 소녀를 법대 앞으로 불러세워
이렇게 물었습니다.

"이 세상에서 누가 제일 중요할까?"
"그건 바로 너야!"
"이 사실만은 잊지 말거라."

그러고는 두 손을 뻗어 소녀의 손을 잡아 주었습니다.
"마음 같아서는 꼭 안아주고 싶지만
너와 나 사이에는 법대가 가로막혀 있어
이 정도 밖에 할 수 없어 미안하구나."

서울 가정법원 김귀옥 판사는
16세 소녀에게 이례적인 '불처분 결정'을 
내렸습니다.

험한 세상에도 
아직은 이 처럼
따뜻한 손길이 있어 
소녀가 다시 희망찬 인생을 살 길
기원해봅니다.

<출처 : 해외동포신문, 2014.03.28>
[인쇄하기] 2014-06-20 23:35:42

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로그인~~ 전체 98개 - 현재 4/7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53 현연 2014-07-11 1329
52 현연 2014-07-09 831
51 현연 2014-06-29 2231
50
  상처
현연 2014-06-27 737
49 현연 첨부화일 : 이름 없이 기부한 1000억대 재산.hwp (16384 Bytes) 2014-06-25 969
현연 첨부화일 : 여판사 이야기.jpg (44746 Bytes) 2014-06-20 1053
47 현연 2014-06-19 1219
46
  UBUNTU
현연 2014-06-12 983
45 현연 2014-06-11 1371
44 현연 첨부화일 : 루벤스.jpg (35194 Bytes) 2014-06-04 1411
43 현연 첨부화일 : 미국 헌법의 정신.hwp (14848 Bytes) 2014-06-04 1058
42 현연 2014-05-15 2405
41 현연 2014-05-15 1075
40 현연 2014-05-11 1519
39 현연 2014-05-01 1038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