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이야기

  현연 [ E-mail ]
  '빙점'의 작가 미우라 아야꼬 이야기
  www.parksimon.com

배려로 얻은 성공

 남편의 수입이 적어 생활이 어려워진 미우라 아야꼬는 고심 끝에 동네에 작은 가게 하나를 냈습니다. 주인이 정직하고 친절하게 물건을 판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손님들은 점점 많아졌고, 트럭으로 물건을 들여놓으며 하루 종일 정신없이 팔아야 될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하 루는 남편이 퇴근하여 바쁘게 장사를 하고 있는 그녀를 보고 이렇게 말했습니다.

“우리 동네 다른 가게들은 우리 때문에 이제 손님이 거의 없대. 저 건너편 가게는 아예 곧 문을 닫아야 할 것 같다는 군.”

 이 말을 듣고 미우라 아야꼬는 물건을 트럭으로 주문하지 않았고, 파는 물건의 종류도 줄여서 손님들이 찾아오면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 물건은 건너편 가게에 가시면 살 수 있습니다.”

 그 후 장사로부터 어느 정도 여유가 생긴 그녀는 좋아하던 독서에 빠질 수 있었고, 구멍가게 안채에서 틈틈이 글도 쓰기 시작했습니다.

 결 국 <빙점>이라는 작품을 세상에 내어 놓았고 일본 열도를 들끓게 한 베스트셀러가 되었습니다.

[인쇄하기] 2014-09-04 23:19:58

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로그인~~ 전체 98개 - 현재 3/7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68 현연 2014-09-26 1102
67 현연 첨부화일 : 반석평.hwp (27136 Bytes) 2014-09-20 1298
66 현연 첨부화일 : 바다의 양심.hwp (16384 Bytes) 2014-09-11 1760
현연 2014-09-04 1310
64 현연 2014-09-04 1213
63 현연 2014-08-29 994
62 현연 2014-08-27 1578
61 현연 2014-08-25 1406
60 현연 2014-08-25 1528
59 현연 2014-08-25 1581
58 현연 첨부화일 : 최후의 심판.jpg (326332 Bytes) 2014-08-22 1469
57 현연 2014-08-21 1532
56 현연 2014-08-19 1432
55 현연 2014-08-07 1339
54 현연 2014-07-11 1288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