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이야기

  현연 [ E-mail ]
  아버지를 팝니다
  

아버지를 팝니다. 

어느 날 신문에 말도 안 되는 광고 하나가 실렸습니다. ‘아버지를 팝니다라는 제목으로 일금 십만 원만 주면 노령에 몸이 편치 않는 아버지를 팔겠다고 적혀 있었습니다. 광고를 본 사람들은 세상 말세라며 혀를 차는 사람도 있었고, 다 늙고 몸도 성치 않은 할아버지를 누가 모시겠냐며 수근 거리는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광고를 본 한 부부가 새벽같이 광고에 적힌 주소지로 찾아갔습니다. 

대문이 열리고 한 할아버지가 어떻게 왔느냐고 물었습니다. 신문광고를 보고 달려왔다는 부부의 대답에 미소를 지으며 집안으로 안내했습니다. 넓은 정원에 한 눈으로 봐도 그 집은 상당한 부잣집이었습니다. 

신문 광고를 보고 왔습니다.”

내가 잘 아는 할아버지인데, 몸이 좋지 않아요. 그런 양반을 모시겠다고...” 

젊은 부부는 각자 어릴 때 부모님을 여의고 고아로 살다 부부가 되었는데, 부모 없는 설움이 늘 가슴에 남아 있었다고 설명을 했습니다. 아프거나 집안이 어렵지 않은 가정이라면 어느 미친 자식이 아버지를 팔겠다는 광고를 냈겠느냐며 우리에게도 부모님을 모실 기회가 온 것 같아 이렇게 달려왔다고 했습니다. 부부의 이야기를 듣던 할아버지가 돈을 달라고 했습니다. 부부의 돈 봉투를 받은 할아버지는 그 할아버지도 정리할 것이 있을 테니 일주일 후에 다시 이곳으로 오라고 하였습니다. 일주일 후, 부부는 다시 그 집을 찾아갔습니다 

기다렸다는 듯 첫날 뵌 할아버지가 반갑게 맞이하면서

어서 오너라. 나의 아들과 며느리야. 응당 너희를 따라가야 맞겠지만, 집도 넓고 하니 이 집으로 식구를 데려오너라.”

고 하였습니다. 

깜짝 놀란 부부는 누구든 양자로 삼을 수 있었지만, 요즘 젊은이들이 돈만 알기 때문에 부득이 광고까지 내게 되었다는 할아버지의 이야기를 듣고서 이해가 되었습니다.

아버지가 되어주기로 하셨으면 저희를 따라가셔야지요. 비록 저희가 넉넉하지는 못하지만 편히 모시겠습니다.”

라고 고집했습니다 

할아버지는 흐뭇한 미소를 지으며

너희는 정말 착한 사람들이다. 너희가 날 부모로 섬기러 왔으니 진정한 내 자식들이다. 그러니 내가 가진 모든 것은 너희 것이고 너희는 나로 인해 남부럽지 않게 살게 될 것이다. 이 모든 건 너희의 착한 마음이 복을 불러들인 것이다

라며 기뻐하였습니다.

<2016.02.07(다해) 연중 제5주일 대구주보 제1984호 5면 '순례자의 길' '햇볕 한 줌'>에서 퍼 옴

[인쇄하기] 2016-02-05 12:16:26

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로그인~~ 전체 98개 - 현재 1/7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98 prof.park 첨부화일 : 15. 바이올리니스트 파가니니 이야기(수정).hwp (16384 Bytes) 2018-08-31 17
97 현연 첨부화일 : 크라쿠프대교구장 시절의 요한바오로 2세.jpg (209552 Bytes) 2017-03-13 168
96 현연 2017-02-19 196
95 현연 첨부화일 : 기도하는 손.jpg (97774 Bytes) 2016-12-04 473
94 현연 2016-11-21 582
93 현연 첨부화일 : 심금을 울린 가슴 아픈 사연.hwp (31744 Bytes) 2016-10-13 621
92 현연 2016-06-04 869
91 현연 2016-05-19 738
90 현연 첨부화일 : ◐아름다운 여인.hwp (32768 Bytes) 2016-04-15 928
89 현연 2016-04-09 807
88 현연 첨부화일 : 노부부의 등물 70.jpg (40485 Bytes) 2016-02-12 830
현연 2016-02-05 853
86 현연 2016-01-29 782
85 현연 2016-01-29 973
84 현연 2016-01-24 825
  1 [2] [3] [4] [5] [6] [7]